현대중공업, 고효율 태양전지 생산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 태양광공장 전경.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태양광공장 전경.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태양광 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고효율 태양전지(Solar Cell) 생산을 확대한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일반 타입과 고효율 펄(PERL) 타입 두 종류의 단결정(單結晶) 태양전지를 생산 중인데, 내년 초까지 일반 태양전지 생산라인을 펄 타입으로 모두 바꿀 계획이라고 지난 1일 밝혔다.

이번 생산라인 전환은 기존 일반 태양전지 생산라인에 펄 타입 생산에 필요한 설비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전환이 완료되면 현대중공업은 연간 200MW 이상의 펄 타입 태양전지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펄 타입 태양전지는 후면에 표면 결함을 줄여주는 박막(薄膜)기술 등을 적용해 일반 태양전지에 비해 평균 효율이 1% 포인트 가량 높은 고효율 제품이다.

태양광 모듈(Solar Module)은 여러 개의 태양전지를 결합해 제작하는데, 펄 타입 태양전지로 제작한 모듈은 일반 모듈에 비해 동일한 면적에서 5% 가량 많은 발전량을 얻을 수 있다.

현재 전 세계 태양광 시장은 고효율, 고출력의 모듈 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현대중공업은 시장의 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펄 타입 태양전지 생산라인 증설을 결정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0년부터 고효율 태양전지 시장 공략을 위해 펄 타입 태양전지의 원천기술 개발에 착수하며 기술을 축적해 왔으며,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제품은 효율 21.4%를 기록한 바 있다. 이는 현재 시장의 주력 펄 타입 태양전지보다 1% 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태양광 시장은 최근 선진국들의 공급확대 기조가 유지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 개발로 미국, 일본,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단결정 외에 다결정(多結晶) 태양전지도 생산 중으로, 연간 총 600MW 규모의 태양전지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390.47상승 11.2710:26 03/21
  • 코스닥 : 803.70상승 1.510:26 03/21
  • 원달러 : 1307.40하락 2.710:26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0:26 03/21
  • 금 : 1982.80상승 9.310:26 03/21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