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현대차, 계열사 편입 회피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롯데그룹과 현대자동차 등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이 소규모 지분 차이로 계열사 편입에서 제외해 편입요건을 회피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강기정 의원(새정치민주연합, 광주 북구갑)은 출자제한기업집단 비계열사 지분보유현황에 대해 관계 회사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확인한 결과 '공정거래법'(시행령 제3조)상 보유 지분율 30%에 해당되지 않아 계열편입이 되지 않았지만 지배력 요건 등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7일 밝혔다.

공정거래법상 기업집단 계열회사 판단기준은 지분율요건인 동일인 및 동일인관련자 30%이상소유 최다출자자인 회사와 지분율 요건에는 해당되지 않지만 지배력 요건으로 임원선임, 주요 의사결정에서의 지배적 영향력 행사, 임원겸임, 인사교류 등을 고려한다.

올해 롯데와 현대자동차 등은 공정위에 비계열사를 보고하면서 지분율 요건인 30%에 미치지 않는 29.90%, 29.50%에 해당하는 회사를 제출 0.1%, 0.5%차이로 지분율요건을 피해갔다. 그러나 지배력요건에 해당하는 사실상 영향력 행사와 관련해선 대표이사로 선임돼 있어 공정위의 종합적인 조사와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강기정 의원은 “이들 대기업이 관계 법률을 위반하지는 않았지만, 소수점 이하의 지분율 차이와 대표이사 등재 등을 볼 때 사실상 지배적 역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공정위의 철저한 조사와 점검을 요구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