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 의원 “폭스바겐 코리아, 국내법 허점 이용해 100억원 과징금 면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정성호 의원실
/제공=정성호 의원실

최근 ‘디젤 게이트’로 창사 최대위기에 놓인 폭스바겐 그룹이 국내법을 교묘히 이용해 과징금 100억원을 면제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정성호 의원이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동차 제작사 및 수입사에 대한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현황 및 판매현황’등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은 국내법을 교묘히 이용하여 과징금 100여억원을 면제받고, 2011년 환경부의 결함확인검사시 위반사항에 대해 아직까지도 보완대책을 제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폭스바겐그룹의 아우디와 폭스바겐 브랜드를 담당하는 국내법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으로 환경부로 2013년 61억원, 2014년 61억원의 과징금을 각각 부과 받았지만 과징금 부과 상한액이 10억이라는 국내법(대기환경보전법 제56조)에 따라 각각 10억원씩만 부과됐다.

특히 2014년 아우디 A4 2.0, A5 2.0 등 9813대는 인증 시의 촉매변환기와 다른 성능이 낮은 부품을 사용해 배출허용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뿐 아니라 환경부가 지난 2011년 3월 자동차 5개사 7개 차종에 대한 ‘결함확인검사’를 실시한 결과 ‘에어컨 가동, 고온 등의 실도로조건에서 질소산화물(NOx)이 인증 조건 대비 최대 11배까지 배출’되는 사례가 발견됐지만 폭스바겐 측은 이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질소산화물이 과다 배출된 차종은 현대(투싼, 싼타페), 기아(스포티지, 쏘렌토), 한국지엠(윈스톰), 르노삼성(QM5), 폭스바겐(골프)이었으나 폭스바겐은 과대배출은 인정하면서도 아직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2월 환경부가 실시한 ‘제작차 환경인증실태 일제 종합점검’에서도 의무적 결함시정 이행 대상이나, 이를 미이행한 4개 업체(아우디, 벤츠, 한불모터스(푸조), 닛산) 9개 차종을 적발하였다.

아우디를 제외한 나머지 제작사는 의무적 결함시정을 이행하였고, 아우디는 ‘결함시정 이행기간’에 대한 규정이 없다는 이유(국내법 미비)로 아직까지 결함내용을 이행하고 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금년 말까지 결함시정계획서를 미제출할 경우 검찰고발 등 후속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정성호 의원은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사건은 눈앞의 이익만을 추구하여 먼 장래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갈택이어(竭澤而魚)와 딱 맞아 떨어진다”며 “이번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사태와 관련해서도 소비자들에게 진정어린 사과와 손해 배상이 필요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