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 야생동물 개체수 증가… "사고 전보다 더 많은 동물 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체르노빌 야생동물'


1986년 원전사고가 발생한 우크라이나 체르노빌에서 야생 동물 개체수가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체르노빌 원전 근방에서 말코손바닥사슴, 멧돼지, 늑대 등 야생동물의 개체수가 증가한 것이 파악됐다. 이같은 내용은 의학 전문 학술지 현대생물학저널에 실렸다.

특히 체르노빌 원전 인근에서 발견된 늑대 수는 근처 공원에 비해 7배가 넘는다.

짐 스미스 영국 포츠머스대학교 연구원은 "현재 체르노빌에는 사고가 나기 전보다 더 많은 동물이 산다"며 "방사능이 야생 동물에 도움이 된다는 건 아니지만 인간의 무분별한 사냥 등이 야생 동물에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조사였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를 함께 진행한 짐 비슬리 미국 조지아주립대학교 연구원은 "인간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서 야생동물과 생태계의 회복력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체르노빌 야생동물'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체르노빌 야생동물'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