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주 이사장, 새정치 "국민 절반 이적행위자로 몰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영주 이사장'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방송문화진흥회 고영주 이사장에 대해 "극단적이고 안하무인격인 망언으로 볼 때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 절반을 이적행위자로 몰아가다니 병원 치료가 필요한 게 아닌가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은혜 대변인은 "우리나라 방송문화진흥을 책임지는 중요한 자리에 그대로 둘 수 없는 위험한 인물"이라며 "이인호 KBS이사장, 박효종 방송통신위원장, 김호섭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유영익 전 국사편찬위원장, 낙마한 문창극 총리 후보자 등 한두 번도 아니고 이념편향을 가진 인사들을 반복적으로 중용하는 박근혜 대통령께 도대체 무엇을 하자는 것인지 강력히 항의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지나친 이념편향성을 가진 위험인사를 중용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는 것은 하나의 뿌리에서 나온 두 가지이다"며 "그 귀결은 국민을 편 가르기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사회를 이념갈등의 장으로 몰아가고 국민의 피로를 틈타서 민생 문제는 제멋대로 가져가겠다는 의도가 느껴진다"며 "참으로 무서운 청와대, 나쁜 정권"이라고 말했다.

'고영주 이사장' /사진=뉴스1
'고영주 이사장' /사진=뉴스1

 

  • 0%
  • 0%
  • 코스피 : 3254.40하락 24.2809:35 06/17
  • 코스닥 : 997.74하락 0.7509:35 06/17
  • 원달러 : 1128.80상승 11.609:3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35 06/17
  • 금 : 72.78상승 0.9909:35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