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암고등학교, 검찰 수사 착수… "급식비리 의혹 관련자 늘어날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충암고등학교'


검찰이 급식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충암중·고등학교에 대해 수사를 시작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충암중·고교 급식비리 의혹 사건을 식품의약조사부(부장검사 이철희)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5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수사의뢰를 받아 내용을 검토한 뒤 7일 사건을 배당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이 고발장을 제출할 것으로 봤는데 고발장을 내지는 않았다"며 "수사의뢰 절차를 밟아 배당을 마쳤다"고 말했다.


검찰은 서울시교육청의 감사 자료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상황에 따라 관련자 숫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지 않겠느냐"며 "이제 막 배당을 마쳤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감사를 통해 충암중·고교 전직 이사장 등 총 14명이 지난 2012년부터 최근까지 납품 받은 식자재를 빼돌리고 비용을 허위 청구하는 수법 등으로 급식 예산 4억1000여만원을 가로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충암 중·고등학교장은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법률검토 후 서울시교육청 관련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충암고등학교'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충암고등학교'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