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맘' 벽돌 맞아 사망… '길고양이 집' 만들다 참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캣맘 벽돌'


들고양이를 위해 집을 만들던 50대 캣맘이 아파트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8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9분쯤 경기 용인시 수지구의 18층 짜리 아파트 뒤편 화단에서 들고양이 집을 만들던 박모(55·여)는 위층에서 떨어진 시멘트 벽돌을 맞아 숨졌다.


박씨 머리를 맞고 튕겨나온 벽돌에 옆에 있던 박모(29)씨도 머리와 등을 맞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동네 주민이던 두 사람은 인터넷 고양이 동호회 회원으로 날씨가 추워지자 들고양이 집을 만들어 주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아파트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캣맘 벽돌'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캣맘 벽돌'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