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캣맘사건, 아파트에서 떨어진 벽돌에 2명 사상… 경찰, CCTV 분석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 캣맘사건'

들고양이를 위해 집을 만들던 50대 캣맘이 아파트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8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9분쯤 경기 용인시 수지구의 18층 짜리 아파트 뒤편 화단에서 들고양이 집을 만들던 박모(55·여)씨는 위층에서 떨어진 시멘트 벽돌에 맞아 숨졌다.

박씨 머리를 맞고 튕겨나온 벽돌로 옆에 있던 또 다른 박모(29)씨도 머리와 등을 맞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동네 주민이던 두 사람은 인터넷 고양이 동호회 회원으로 날씨가 추워지자 들고양이 집을 만들어 주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아파트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용인 캣맘사건'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용인 캣맘사건'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