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 "1000억원 주면 당장 내놓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훈민정음의 창제 원리와 사용법이 기록된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을 소장한 것으로 알려진 A씨(52)가 "국가가 나서 1000억원을 보상해주면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을 당장 내놓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매일신문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이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훔친 것도 아니고 개인이 갖고 있는 국민 재산을 국보급이라고 해서 국가가 그냥 내놓으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개인에게 10% 정도의 보상을 해주는 것이 이치에 합당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는 "수조원 이상의 가치가 있는 상주본에 대해 보상가는 최소 1000억원이 가이드라인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실제로 문화재청에도 이같은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청측은 보상범위에 대해 검토중인 거으로 전해졌다.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사진=YTN뉴스 캡처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사진=YTN뉴스 캡처

 

  • 0%
  • 0%
  • 코스피 : 3273.68상승 9.811:25 06/23
  • 코스닥 : 1018.64상승 7.0811:25 06/23
  • 원달러 : 1136.40상승 4.511:25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1:25 06/23
  • 금 : 72.52상승 0.7311:25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