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시리아 공습 격화… 육해공 동시다발 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시리아 공습. /사진제공=뉴시스
러시아 시리아 공습. /사진제공=뉴시스
'러시아 시리아'
러시아의 시리아 공습이 점점 더 격화되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첫 공습을 개시한 러시아는 수호이(Su)-30 전투기, 수호이(Su)-25 지상공격기, 수호이(Su)-24 폭격기, 수호이(Su)-34 전술폭격기 등을 110차례 이상 출격시켜 홈스, 하마, 이들리브, 알레포, 락카 등을 폭격했다.

지난 7일에는 카스피해의 군함 4척에서 약 1500㎞ 떨어진 시리아의 이슬람국가(IS) 시설 11곳에 대해 크루즈 미사일 26기를 발사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전 때처럼 정규군 대신 자원병의 형태로 사실상 지상군을 시리아에 파병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러시아는 대부분 이슬람국가(IS)를 목표로 한 공습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은 반군에 초점을 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1.53하락 44.3713:58 01/18
  • 코스닥 : 956.80하락 7.6413:58 01/18
  • 원달러 : 1104.70상승 5.313:58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58 01/18
  • 금 : 55.39하락 0.3113:58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