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아영 화보, "볼륨있는 엉덩이 자신있어…엉뽕은 낭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달샤벳 아영 화보, "볼륨있는 엉덩이 자신있어…엉뽕은 낭설"
달샤벳 아영의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는 레미떼, 츄, 르샵, 스타일난다, 아키클래식 등으로 구성된 네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레이스 스커트로 청순한 매력을 보여줬고 두 번째 콘셉트에서는 멜빵 바지로 자유분방한 매력을 어필했다. 또 다른 콘셉트에서는 롱 재킷으로 시크한 감성을 표현하는가 하면 블랙 드레스로 우아한 여배우의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영은 11월4일 일본에서 첫 싱글 앨범을 발매한다는 이야기로 서두를 열었다. 이어 국내활동은 올 하반기쯤 예상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전 타이틀 ‘조커’처럼 섹시한 모습을 기대해 볼 수 있냐는 질문에 “섹시로 승부하기에는 가은, 수빈, 세리 언니같이 섹시한 멤버들이 너무 많아 역부족이다”라는 말했다.

그리고 멤버들에 관한 이야기를 묻는 질문에 “생리현상을 쑥스러워하지 않는다. 이미지에 미련이 없는 것 같다. 누구라고 말은 못하겠지만 안 그렇게 생겨서 땀을 흘린 후 발 냄새를 맡는 멤버가 있다. 가은이가 제일 여성스러운 반면 의외의 모습인 멤버도 있다”고 전했다.

또 실제 성격을 묻는 질문에는 “술도 못할 것 같고 잘 못 놀 것 같다고 생각하시는데 사실 주량은 소주 두 병 반”이라는 의외의 이야기를 전했고 “돈의 허세가 있는지 친구들이 미안해 할 정도로 잘 쏜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달샤벳 아영 화보, "볼륨있는 엉덩이 자신있어…엉뽕은 낭설"
한편 아영은 가장 자신 있는 신체 부위로 볼륨 있는 엉덩이를 꼽으며 “댓글에 엉덩이에 뽕 넣었다는 이야기가 있어 반박 댓글을 쓰려다 아이피 추적이 무서워 포기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앞으로의 꿈과 계획을 묻는 질문에 “공백기 없이 활동하는 것이 꿈이다. 잠을 못 자도, 밥을 못 먹어도 좋으니 쉬지 않고 일하고 싶다. 패션이나 뷰티에 관심이 많아 패션, 뷰티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보고 싶다”고 전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