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윤사 주총 시작…롯데 "경영권에 영향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 신동주 전 부회장의 부인인 조은주씨가 발표문을 대독했다/사진=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 신동주 전 부회장의 부인인 조은주씨가 발표문을 대독했다/사진=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일본 롯데홀딩스의 최대 주주인 광윤사의 주주총회가 열린 가운데, 롯데그룹은 이번 주총이 롯데 경영권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은 14일 광윤사 주주총회에서 2가지 안건이 상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먼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광윤사 이사직 해임이다.

이어 신 전 부회장은 아버지 총괄회장의 광윤사 주식 1주를 넘겨받아 본인의 뜻대로 광윤사를 지배할 수 있는 법적 지위를 확보할 예정이다. 신 전 부회장은 현재 광윤사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일본 롯데홀딩스의 최대 주주로서 훨씬 수월하게 관련 소송을 진행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롯데그룹은 이 같은 조치가 롯데 경영권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롯데그룹은 신 회장이 광윤사 이사직에서 물러나더라도 롯데 경영권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