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 키보드로 끄적이는 사과는 없다... 분노한 소속사 댓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어리더 박기량에 관해 악성 루머를 퍼트린 A 씨가 결국 사과글을 게재한 가운데 박기량 소속사 관계자가크게 분노했다.


A씨는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글들은 사귀던 선수에 대한 충격과 속상함으로 인해 작성한 글들이다”라는 글을 썼다. 

  그는 “사실과 다른 내용과 과장된 표현으로 박기량 씨 및 기타 야구 관계자의 명예를 훼손하였음을 인정하며 저의 잘못을 알려 사실을 바로 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분들께 너무나 많은 폐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 정말 깊이 반성하고 있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이 글을 본 소속사 관계자는 “박기량 씨의 치어리더 소속사입니다”라며 “이게 사과입니까?”라는 댓글을 달며 돌직구를 찍었다. 앞서 A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남자친구 라며 소개한 B 선수의 사생활을 발언했다.

여기엔 유명 치어리더 박기량을 비롯해 자신의 소속팀 선수와 감독에 대해 격한 발언을 한 내용이 담겨 있어 논란이 더해졌다.


이에 박기량은 “법적 공방도 불사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며 이들 두 사람을 검찰에 고소하고 나섰다.

<사진=박기량 소속사 페이스북 멘션>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