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화 교과서, 김무성 “편가르기 투쟁” 문재인 “1년짜리 시한부 교과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화 교과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이슈가 계속되는 가운데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의 신경전은 오늘(14일)도 이어졌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교과서도 문제지만 더 심각한 것은 일선 수업에 사용되는 자습서와 편향된 교사용 지도서”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교사용 지도서는 정부의 검정 과정도 거치지 않고 배포되면서 일선에서 편향된 역사수업이 이뤄지도록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사교과서 집필진 구성도 되지 않았는데 무조건 반대하고 편 가르기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새누리당이 '김일성 주체사상을 우리 아이들이 배우고 있습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건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이 바뀌면 사라질 1년짜리 시한부 교과서를 위해 민생을 팽개치는 나쁜 정권”이라며 “친일과 독재는 은폐한다고 달라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진=뉴스1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진=뉴스1

 

  • 0%
  • 0%
  • 코스피 : 3070.11상승 26.2414:21 03/03
  • 코스닥 : 929.88상승 6.7114:21 03/03
  • 원달러 : 1122.20하락 1.814:21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21 03/03
  • 금 : 61.41하락 2.8214:21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