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신동빈 형제의 난, 롯데 "광윤사는 그룹 경영권에 영향 미칠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빈 신동주'

롯데그룹이 14일 신동빈(60) 롯데그룹 회장의 광윤사 이사직 해임과 관련 "광윤사는 일본롯데홀딩스의 28.1%만을 보유하고 있어 롯데그룹의 경영권에 영향을 미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롯데그룹은 이날 신동주(61) 전 부회장 측의 신동빈 회장 이사 해임 발표 직후 "광윤사는 일본롯데홀딩스의 지주회사가 아니라 지분의 일부를 보유한 가족회사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지분 구조가 반영된 결과가 지난 8월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광윤사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일본 도쿄 광윤사 담당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신동빈 이사를 해임, 신임 이사에 이소베 테츠씨를 선임했다. 이소베 테츠 신임 이사는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비서로 20년 이상 신 총괄회장을 보필했다.

주주총회에 이은 이사회에서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광윤사의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어 신격호 총괄회장이 신동주 전 부회장에게 매도하는 광윤사 주식 1주에 대한 매매 계약이 승인됐다. 이로써 신동주 전 부회장은 광윤사 지분 '50%+1주'를 확보한 과반 주주가 됐다.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은 광윤사(28.1%), 종업원지주회(27.8%), 5개 관계사(20.1%), LSI(10.7%), 롯데오너일가(6.0%), 임원지주회(6.0%), 롯데재단(0.2%) 등이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자료사진=뉴스1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