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레미콘 사고, 성지순례 나섰다 3명 참변

 
 
기사공유
'서산 레미콘 사고'

충남 서산에서 신호를 위반한 레미콘 차량이 승용차를 덮쳐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오전 9시10분쯤 충남 서산시 예천동 예천의 한 사거리에서 김모(44)씨가 몰던 25톤 레미콘차가 왼쪽으로 넘어지며 인근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크루즈 승용차(운전자 권모·50·여)를 덮쳤다. 이 사고로 권씨와 동승했던 이모(49·여)씨, 공모(48·여)씨 등 3명이 숨졌다.

레미콘 차량 운전자와 크루즈 승용차 뒤에 서 있던 승용차 운전자 등 4명은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권씨 등 크루즈 탑승자들은 같은 성당을 다니며 매주 노인대학에서 봉사활동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함께 성지순례를 하러 집을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레미콘 운전자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8.64상승 32.2613:47 08/11
  • 코스닥 : 859.61하락 3.1513:47 08/11
  • 원달러 : 1184.30하락 1.313:47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3:47 08/11
  • 금 : 43.88상승 0.1713:47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