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앞 모텔은 싫어"…신촌역 인근과 이대 앞의 차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굴뚝 없는 산업’이라 불리는 숙박산업이 O2O산업과 연계되면서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다.

특히 모텔산업의 변화는 인상적이다. 호텔 부럽지 않은 호화시설은 기본이고, 최신 영화와 게임을즐길 수 있는 대형 TVㆍ컴퓨터부터 월풀과 사우나 등 각종 테마룸까지 다양하게 갖추고 있는 것.

이렇게 변화된 분위기에 맞게 주 수요층인 2030세대의 니즈는 어떻게 변하고 있을까?

숙박어플 ‘여기어때’는 지난달 21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간 ‘여기톡 설문조사’를 통해 2030세대 남녀 1,244명(남 659명, 여 585명)의 답변을 받았다.

모텔의 위치 ‘남자는 대학교 주변, 여자는 역 주변’

설문 결과에 따르면 2030세대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모텔설립 위치는 유흥가 주변(41.6%)이었다. 이어 남자는 대학교 주변(23.1%), 역주변(20.3%), 관광지 주변(15%)이라 답한 반면 여자는 역주변(25.5%), 관광지 주변(23.4%), 대학교 주변(15.6%)이라 답해 서로 생각하는 위치가 달랐다.

버뮤다 삼각지대에 비유해 커플이 들어가면 사라진다 해서 ‘신촌 삼각지대’로 불리는 신촌역 인근 모텔촌은 주위 주점 등 다양한 유흥시설과 바로 맞닿아 있다. 신촌역과도 불과 5분여 거리에 위치해 매번 ‘만실’을 기록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반면 이화여대 앞은 모텔을 찾아보기 힘들다. 대학교 주변 모텔을 기피하는 2030여성들의 생각이 마치 반영이라도 된 듯 하다.

모텔에서 가장 투자를 할 부분은 ‘내부인테리어’, 원하는 테마는 ‘스파, 월풀’ 시설

2030세대가 모텔에 들어섰을 때 가장 관심을 갖는 부분은 어디일까? ‘모텔을 운영한다면 가장 투자를 많이 할 부분’에 대한 질문에 트렌디한 내부 인테리어(78.5%)답변이 압도적이었다. 최근 호텔디자이너가 모텔 디자인에도 뛰어드는 등 이색적인 실내 인테리어가 모텔 선택에 중요한 요소가 됨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내부 인테리어를 할 때 가장 비중을 둘 부분은 어디일까? 스파/월풀 시설(40.4%)이란 답이 가장 많았고 파티룸이(19.2%) 뒤를 이었다.
"학교 앞 모텔은 싫어"…신촌역 인근과 이대 앞의 차이
가장 합리적인 주말 숙박비용은 5만원

20~30대 커플은 하루 평균 데이트에 지출하는 비용이 5만5900원~7만원선으로 이들이 주말요금으로 숙박 5만원, 대실 2만원 요금이 가장 좋다고 답한 비율이 전체 67.3%에 달했다. 

이 외에 숙박 7만원, 대실 3만원(16.3%)과 숙박 3만원, 대실 1만원(14.7%)이 적당하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미지제공=여기어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