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나사 고다드센터 방문, 우주인 환영 메시지 받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나사' '박근혜 방미일정' '박근혜 미국'

박근혜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나사·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 "달 탐사에 대한 한미간 협력이 확대되고 우주 분야에서도 양국협력이 확대돼 우주자원도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국은 우주개발의 역사는 짧지만 2013년 나로호 발사에 성공함으로써 11번째 스페이스클럽 가입국이 됐다. 2020년까지 한국형 발사체를 개발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무인 달 탐사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다드 우주센터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크리스토퍼 스콜리스 센터소장으로부터 센터 역사에 대한 간단한 브리핑을 받은 뒤, 미 해군 출신으로 지난 3월부터 1년간 국제우주정거장에서 무중력 상태로 우주 체류 실험 중인 우주인 스콧 켈리씨로부터 온 환영 메시지를 청취했다.

켈리씨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안녕하세요, 우주인 스콧 켈리입니다. 박 대통령님의 나사 방문을 환영합니다"라고 인사말을 건넸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방문현장에서 켈리씨와 영상통화를 시도하는 방안을 놓고 우주센터측과 협의했지만 날씨와 기술적인 변수로 어렵게 돼 사전에 녹화된 환영메시지를 받게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어 위성로봇 연구실에 입장, 무인 위성 정비 급유로봇과 소행성 포획시설 등을 시찰한 뒤 위성로봇 조정을 시연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주개발 기술, 달 탐사와 관련한 양국의 우주개발 협력, 산학연 협력, 청년인력 교류 등에 대해 스콜리스 소장에게 질문했다.

박 대통령은 "우주기술 신산업은 고용창출 잠재력이 크지만 난이도도 크고 성공리스크도 크다. 산업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할 것으로 보이는 데 어떤 전략을 구사하고 있나"고 질문하자, 스콜리스 소장은 "산업체와 함께 일하면서 기술 이전을 하고, 함께할 수 있는 기술은 산학연 협력을 통해 함께 작업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한국인들도 우주에 관심이 많다. 앞으로도 젊은이들이 자주 교류해 우주개발을 위한 도전정신을 함께 키워나갔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우주개발 기술 그 자체뿐 아니라 노력하는 과정, 기술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이는 응용기술이 나오는 것이 더욱 매력적"이라며 "미국의 첫번째 우주비행센터인 고다드 센터는 미국의 우주개발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이자 우주개발의 꿈을 실현시키는 심장과도 같은 곳으로 이곳 방문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우주 협력을 한단계 강화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고다드 우주센터 방문은 역대 대통령 중에는 최초다. 나사 방문은 지난 1965년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에 위치한 나사의 케네디 우주센터에 들른 이후 역대 대통령 중 두번째이자 50년 만이다.

박근혜 대통령. /자료사진=뉴스1(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 /자료사진=뉴스1(청와대 제공)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