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모텔 화재, '닭장 객실'이 피해 키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주 모텔 화재'

청주 모텔 화재 소식으로 15일 새벽 충북 청주의 3층짜리 모텔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좁은 객실 구조가 피해를 키웠다.

모텔 객실이 잿더미가 됐으며 침대와 옷장 등 집기들이 형체를 알아 볼 수 없을 정도로 새까맣게 탔다.

불이 난 것은 오늘 새벽 1시 20분쯤으로 3층짜리 모텔 건물 2층에서 불이 나 40대 남성이 숨지고 50대 남성이 연기를 마셔 중태에 빠졌다.

구조를 돕던 투숙객이 팔에 부상을 입는 등 경상자도 3명이나 속출했다.

모텔에는 3평 남짓한 좁은 객실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인명피해가 컸다. 갑작스러운 화재로 투숙객 십여 명이 대피하고, 구조를 위해 창가에 매달리는 등 위험천만한 일이 벌어졌다.

경찰은 화재가 처음 시작된 방주인인 박모(47)씨를 조사하고 있다. 숨진 남성이 사고 전 박 씨를 만나러 모텔에 찾아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방주인 박 씨는 별건으로 검찰 수배를 받던 중이었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