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1조원이라고 말한 사실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의 소유권을 두고 문화재청과 소유자 간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나선화 문화재청장이 '1000억원 기증설'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나선화 청장은 지난 14일 오후 최근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 소유자 배모씨의 '1000억원 기증설'과 관련 "골동품 등은 사고 파는 과정에서 사려는 구매자와 팔려는 소유자가 합의시 거래가격이 생성되는 것"이라며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을 1조원이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이 시중가로 1조원에 이른다는 것을 국가가 산정한 일은 없을 테고 문화재청도 상주본에 대해 그런 가격 산정을 한 일이 없다"며 "국가는 국보나 문화재에 가격을 산정하지 않는데 왜 그런 가격이 나왔는지 이유를 알고 싶다"고 반문했다.

아울러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국보급 문화재가 가장 안전하게 잘 보관돼야 한다는 점"이라며 "문화재청 간부들이 지속적으로 배씨를 만나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는 중이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우리가 강제로 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 "문화재를 누가 갖고 있던지 안전하게 보존, 보관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일이라고 본다"고 법적 움직임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