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자본잠식에 '상폐' 위기, 어쩌다…

Last Week CEO Cold /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의 경영능력이 심판대에 올랐다. 올 3분기 1조5127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탓이다. 이에 박 사장은 지난 10월22일 직원을 대상으로 담화문을 발표하는 등 진화에 나섰지만 동요를 막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업계 일각에서 상장폐지 가능성마저 점치는 실정이다. 실제 삼성엔지니어링은 연말 기준으로 완전자본잠식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할 경우 규정에 따라 상장폐지 대상 명단에 오르게 된다.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다만 사업보고서 제출시점인 내년 3월 말 이전 1조2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추진할 계획이어서 퇴출가능성은 낮을 전망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오는 12월7일 유상증자와 관련한 정관 개정을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할 예정이다.

문제는 삼성엔지니어링이 상폐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한다고 해도 경영정상화 과정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저유가 기조 장기화에 따른 시장환경 악화와 이라크 IS사태 등 예상치 못한 변수의 위험이 여전히 상존하고 있어서다.

이번에 손해가 집중된 사우디 샤이바 가스와 얀부 발전, UAE CBDC 정유공장 등 3개 프로젝트 외에도 사우디 마덴 알루미늄 프로젝트, 이라크 바드라 가스 프로젝트 등에서 추가로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07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