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혐의' 박경철 익산시장, 대법원서 어떤 결정 내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익산시장 박경철'

선거법 위반 혐의로 시장직 박탈위기에 놓인 박경철 전북 익산시장에 대한 대법원 상고심 선고일이 오는 29일로 확정됐다.

박경철 시장은 지난해 6·4 지방선거 과정에서 희망제작소 선정 '희망후보'가 아님을 직접 희망제작소 측에 확인했음에도 선거본부대책본부장을 통해 기자들에게 선정된 것처럼 보도자료를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TV토론회에서 상대 이한수 후보에게 '전 시장이 쓰레기 소각장 사업자를 코오롱으로 정한 것을 이한수 시장이 취임하자마자 대우건설로 바꿔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 시장은 이같은 혐의로 기소돼 1심과 2심에서 모두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5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2심 재판부의 판결에 불복해 지난 6월9일 대법원에 상고했다.

대법원이 박 시장에 대한 원심을 확정하면 그 직위가 박탈되고 내년 4월13일 국회의원 선거에 맞춰 재선거가 치러지게 된다.

박경철 익산시장. /자료사진=뉴스1DB
박경철 익산시장. /자료사진=뉴스1DB


 

  • 0%
  • 0%
  • 코스피 : 2483.64상승 31.9315:32 02/08
  • 코스닥 : 779.98상승 7.1915:32 02/08
  • 원달러 : 1260.10상승 4.815:32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5:32 02/08
  • 금 : 1884.80상승 5.315:32 02/08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