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첫 촬영, '가홍'의 숨은 후계자로 변신... 현장 반응 완전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소지섭 첫 촬영'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이 헬스트레이너이자 '가홍'의 숨은 후계자로 변신했다. 첫 촬영 현장반응이 뜨거웠다는 후문이 눈길을 끈다.

소지섭은 오는 11월 첫 방송될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에서 약자에게 한 없이 약하고, 강자에겐 더 없이 강한, 까칠하면서도 친절한 마성의 ‘츤데레’ 헬스트레이너 김영호 역을 맡아 새로운 캐릭터 연기에 나선다.

'오 마이 비너스’ 첫 촬영부터 비주얼로 압도한 소지섭은 첫 촬영에서 헬스트레이너이자 의료법인 ‘가홍’의 베일에 가려진 후계자로 변신, 반항적이며 자유분방한 캐릭터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이와 관련 소지섭의 첫 촬영은 지난 19일 서울 중구의 한정식 집에서 진행됐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김형석PD의 소개로 전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으며 나타난 소지섭은 첫 촬영 인사를 나누며 현장을 달궜다. 이어 촬영에 필요한 리허설을 챙기고, 꼼꼼한 모니터링을 빼먹지 않는 철두철미한 모습으로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또한 소지섭은 촬영 틈틈이 스태프들과 어울리는 유쾌한 모습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이날 정오부터 시작된 촬영은 소지섭의 연기 내공으로 빠르게 진행돼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던 터. 소지섭은 시종일관 웃음으로 열의를 보이며 촬영을 마무리 지었다.

제작사 몽작소는 “드라마에 대한 소지섭의 열의가 뜨겁다. 한류스타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에 대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민하는 모습에 소지섭을 신뢰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며 “소지섭이 김영호 캐릭터를 통해 여심뿐만 아니라 남심까지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다. ‘내가 결혼하는 이유’ 김은지 작가와 ‘넝쿨당’ 흥행의 주역 김형석PD의 의기투합과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등 핫한 캐스팅으로 2015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KBS 월화드라마 ‘발칙하게 고고’ 후속으로 오는 11월 16일 월요일 첫 방송된다.

<사진=KBS, 몽작소>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