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S, 기능향상됐지만… 비싼 가격에 열기 덜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폰6S. /사진=임한별 기자
아이폰6S. /사진=임한별 기자
'아이폰 6S 기능'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6S'와 '6S플러스'가 23일 한국에 출시됐다. 이통 3사는 이날부터 개통행사를 열고 시장분위기 띄우기에 나섰지만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6’에 비해 소비자들의 열기는 덜한 것으로 보인다.

전작에 비해 3G터치, 4K영상 등의 다양한 기능이 추가됐지만 디자인의 변화가 없고 가격이 다소 비싸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6S의 가격은 저장 용량에 따라 86만9000~113만800원, 화면이 더 큰 6s플러스는 99만9900~126만1700원으로 책정됐다. 통신사의 구매지원금은 13만원선으로 삼성 갤럭시노트5, LG V10 보다 비싸다.

가격이 지난해 보다 다소 비싸게 책정된 것은 환율상승의 영향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신제품 출시 시기에 맞춰 가격을 9만원 가량 내린 아이폰6를 찾는 소비자가 오히려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아이폰6가 처음 출시됐을 때처럼 주말을 이용해 보조금을 한도이상으로 살포하는 ‘아이폰 대란’이 발생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판매점은 신규·번호이동 가입자를 유치하면 통신사에서 인센티브를 받기 때문에 인기 스마트폰을 싸게 팔아도 이익을 남길 수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