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진 남편과 지금도 행복... '2세 가능성'은 지금도 열려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강수진 남편'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발레리나 강수진(48)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2세 계획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강수진은 과거 KBS2 `김승우의 승승장구`에서 결혼생활이 오래됐는데 2세를 갖지 않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30대 때 남편과 노력했지만 임신이 잘 안됐다. 사실 지금 의학이 많이 발달해서 인공수정도 가능해졌다. 그래서 임신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강수진은 "강아지 캔디, 킹콩과 함께 살고 있는데 너무 사랑스러워서 2세 욕심이 나질 않는다. 지금으로도 너무 행복하다. 하지만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강수진 남편은 슈투트가르트 발레단 동료였던 터키 출신 무용가 툰치 소크멘(53)이다. 강수진은 최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남편과 20년 동안 사귀었다. 결혼은 2011년에 했다. 

강수진은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남편이 해주는 음식이 제일 맛있다. 어떤 음식에서도 느낄 수 없는 사랑과 정성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사진=KBS2 `김승우의 승승장구`>   


 

  • 0%
  • 0%
  • 코스피 : 2324.01하락 17.7710:35 07/06
  • 코스닥 : 757.66상승 6.7110:35 07/06
  • 원달러 : 1307.80상승 7.510:35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0:35 07/06
  • 금 : 1763.90하락 37.610:35 07/06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