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남장말고 '여자한복' 입은 자태도 봐주시지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도리화가'

영화 ‘도리화가’에서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으로 변하여 많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배수지의 여자한복을 입은 모습이 공개됐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 분)’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건축학개론’을 통해 순수한 매력을 선물했던 배수지가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오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또한 류승룡은 영화 속에서 동리 ‘신재효’역으로 조선 후기 판소리 여섯 마당을 집대성한 이론의 대가이자 조선 최초의 판소리 학당 ‘동리정사’를 설립한 역사 속 실존 인물 이다.

판소리는 양반이 아닌 백성들의 것이라는 신념을 지닌 ‘신재효’는 백성들을 위로할 새로운 소리를 찾던 중 ‘진채선’을 만나게 되고,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다는 시대의 금기를 깨고 그녀를 제자로 받아들인다.

특히 영화 속 배수지는 사투리와 남장 연기, 촬영 전부터 약 1년여에 가까운 판소리 연습을 통한 소리꾼 연기 등 내외적으로 진채선이 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새로운 변신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영화 도리화가는 류승룡, 배수지 이외에도 송새벽, 이동휘, 안재홍 등 실력파 배우들의 출연하며 1867년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이 탄생하기까지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담아낼 예정이다. 영화는 11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화 '도리화가' 스틸컷>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