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부근 삼성전자 사장 "똑같은 제품 내놔야 가격 싸움밖에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오문영 기자
/사진=오문영 기자
삼성전자가 B2B 사업인 시스템에어컨 사업을 강화하고 2020년까지 전체 에어컨 사업을 100억달러 규모로 성장시키겠다고 공언했다.


삼성전자는 27일 경기 용인에 위치한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삼성 AC 포럼 2015'을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회사는 에어컨 부문 사업 확장을 위해 2016년 상반기까지 약 5개월에 걸쳐 50여 개국 117개 도시에서 9000여명의 주요 고객을 대상으로 혁신 신제품과 기술력을 알리는 대대적인 런칭 행사를 진행하며 유통망 확충 등 본격적인 원정에 돌입한다.


또 영국 왕립예술협회 소속 건축가 러셀 브라운과 협업하는 등 건축·의학 전문가와 건설사 등 파트너 업체와 지속적으로 교류를 추진하기로 했다.


다양한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B2B 솔루션도 마련, B2C 영역의 '스마트홈'과 함께 B2B에서 '스마트 스페이스'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360 카세트’ ▲‘DVM 칠러’ ▲‘DVM S’ ▲‘DVM S 에코’ 등 시스템에어컨 신제품도 공개했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은 "전체 글로벌 에어컨 시장은 740억달러 정도 규모로, 이 중 시스템 에어컨과 일반 에어컨은 각각 370억달러 씩을 차지한다"고 설명하며 "2020년이 되면 100억달러 달성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똑같은 제품을 내놔봐야 가격 싸움밖에 안된다"며 "오늘 공개한 제품은 업계 최고 성능과 효율을 자랑하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10.22하락 714:34 05/26
  • 코스닥 : 871.85하락 0.8414:34 05/26
  • 원달러 : 1268.60상승 414:34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34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34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