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장성인사] 합참차장 엄현성 등 후반기 ‘별들의 이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 장성인사’

정부는 27일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에 현 해군작전사령관인 엄현성(57·해사 35기) 중장, 육군 참모차장에 현 8군단장인 정연봉(58·육사 38기) 중장을 임명하는 등 중장급 이하 정기 장성급 인사를 단행했다.

신임 합참차장에 오른 엄 중장은 해군 참모차장, 국방부 국방운영개혁추진관, 2함대사령관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육군 참모차장에 임명된 정 중장은 육군본부 정보작전지원참모부장, 50사단장, 국방부 정책기획차장 등을 지냈다.

공군참모차장에는 원인철(54·공사 32기) 합참 연습훈련부장이 임명됐다. 원 신임 차장은 작전사령부 부사령관, 19전투비행단장, 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부장 등을 지냈다.

수도방위사령관에는 구홍모(53·육사 40기) 합참 작전부장, 해군작전사령관에는 이기식(58·해사 35기)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공군 작전사령관에는 이왕근(54·공사 31기) 공군교육사령관이 임명됐다. 국방정보본부장에는 김황록(육사 40기) 육군 소장이 중장으로 진급됨과 동시에 보임됐다.

이번 인사에서 소장 10명은 중장으로 진급했고, 준장 21명은 소장으로 진급했다. 대령 85명은 이번에 ‘별’을 달았다.


'국방부 장성인사' 지난해 5월 우리 선박의 해상 안전보장을 위해 소말리아 해역으로 파병을 떠났던 청해부대 16진 문무대왕함의 귀국 환영식에서 훈시하는 당시 엄성현 해군작전사령관. /자료사진=뉴스1
'국방부 장성인사' 지난해 5월 우리 선박의 해상 안전보장을 위해 소말리아 해역으로 파병을 떠났던 청해부대 16진 문무대왕함의 귀국 환영식에서 훈시하는 당시 엄성현 해군작전사령관. /자료사진=뉴스1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