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 큰 환절기, 관절염 환자는 괴로워…"추워도 움직이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선선한 날씨가 반가운 사람도 있지만 찬바람이 불면 덜컥 겁부터 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관절염 환자들이다.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고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근육과 혈관이 수축하면서 관절 부위의 통증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무릎관절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3년 기준267만명에 달하며 2009년 235만명에서 매년 평균 3.2%씩 증가했다. 고령층에서 주로 나타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에는 비만이나 운동부족 등으로 젊은층 발병률도 높아지는 추세다.

날씨에 민감한 관절…찬바람 불면 보온에 신경써야

관절염은 뼈와 뼈가 맞닿는 관절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무릎이나 척추, 엉덩이 관절 등 신체 다양한 부위에서 나타난다. 특히 관절은 외부 환경과 기온에 민감하기에 일교차가 심한 가을과 겨울철에는 더욱 관절 건강에 신경써야 한다.
일교차 큰 환절기, 관절염 환자는 괴로워…"추워도 움직이세요"
구로예스병원 박용수 원장은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 열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신체 내 근육과 혈관이 수축해 작은 충격으로도 염증이나 통증이 쉽게 생긴다”라며, “혈액 공급 또한 원활하게 되지 않아 기존에 관절염이나 척추 질환을 앓고 있던 환자들은 극심한 통증을 느끼게 되고 밤이나 새벽에 통증이 더욱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따라서 혈액순환과 관절액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온이 낮은 시간대에 외출을 삼가고 옷을 잘 챙겨 입는 등 관절 부위 보온에 신경 쓰는 것이 좋다.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는 것이나 온찜질도 통증 감소에 도움이 된다.

추워도 적당히 움직여야 관절 건강에 도움

평소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꾸준한 운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날씨가 추워지면 자연히 활동량이 줄어들게 된다. 관절염 환자들은 통증 때문에 움직이는 것을 더욱 꺼리게 되는데 이때 아프다고 움직이지 않으면 근력이 약해져 관절을 잡아주지 못하므로 관절염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춥거나 아프다고 가만히 휴식을 취하기보다는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수영이나 실내 자전거 타기, 가벼운 스트레칭 등의 운동을 약 30분 정도 주 3회 실시하는 것이 좋겠다.

박 원장은 “적당한 운동은 관절 주변 근육을 강화 시키고 뼈와 골 조직을 건강하기 하기에 관절염 환자들에게는 필수적”이라며, “고령층 환자들 중 나이가 들어 자연히 아픈 것이라 여기고 관절에 통증이 있어도 병원을 찾지 않는 경우가 더러 있는데 방치하면 증상이 더 심해지고 관절 변형까지 초래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각각 다른 방법으로 시행하게 되는데 관절염 초기에는 약물이나 운동등 비수술적 방법으로 호전 가능하나 심해지면 인공관절 치환술이나 줄기세포 치료술 등 수술적 방법으로 치료해야 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