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 인공섬 두고 미·중 군사 갈등 촉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중국해 인공섬'

미국 구축함이 27일 남중국해 중국 인공섬 12해리(약 22km) 이내 진입하자 중국 구축함 2척이 출동해 미 군함에 경고하는 등 미·중 간 충돌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27일 오전 미국 해군 구축함 USS 라센함(DDG 82)이 남중국해 난사군도(스프래틀리 제도)의 인공섬 수비 환초(중국명 주비자오)와 미스치프 환초(중국명 메이지자오) 인근 12해리 이내를 진입해 항해했다. 중국이 인공섬을 건설한 이후 미 군함이 근해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군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역외국가인 미국이 남해에 군함을 파견한 것은 중국의 국가안전에 대한 도발"이라고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지역은 어느 곳이든 비행하고 항행하며 작전할 것"이라며 "이번 작전은 앞으로도 수주 또는 수개월동안 있을 것"이라고 밝혀 향후 양국간의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한무제때부터 내려온다는 9단선을 기준으로 난사군도는 엄연한 중국 땅이라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미국은 9단선은 법률적 근거가 없다며 난사군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번 미군의 난사군도 진입으로 중국은 9단선을 영해기선으로 공식화하거나 주변에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해 군사기지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져 향후 주변국 간의 마찰도 예상된다.

현재 이 지역은 베트남, 필리핀 등 주변국과 분쟁이 일고 있는 지역으로 이들 국가들은 중국이 인공섬을 만들어 남중국해 전체를 영해로 만들려 한다고 비난해 왔다.

'남중국해 인공섬' /그래픽=뉴스1
'남중국해 인공섬' /그래픽=뉴스1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18:05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18:05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8:05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8:05 01/31
  • 금 : 1939.20하락 6.418:05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