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동생 이다인, 내 방 안에 거실이 있어요…'얼마나 큰거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이유비'

우 이유비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이유비의 동생 이다인의 SNS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오늘의 금수저 언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배우 견미리의 둘째 딸이자 이유비의 동생인 탤런트 이다인이 SNS에 올린 사진을 첨부했다.


앞서 이다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시청 중인 TV를 찍은 사진과 함께 "일요일 오후. 내 방 거실에 TV 생겨서 매우 신남!"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눈길을 끈 건 '내 방 거실'이라는 표현이다. 보통 집 안의 '방'과 '거실'을 따로 분류해 부르는 반면 '방 안에 거실이 있다'는 건 그만큼 집이 무척 크다는 걸 의미하기 때문이다.


한편 이유비의 소속사 싸이더스 HQ 측은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달 중순 이유비의 핸드폰을 습득한 A씨가 이유비의 개인 정보를 언론사에 판매하거나 온라인에 유출하겠다고 협박, 이에 대한 금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습득한 분실물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도용한 점부터 공중전화를 옮겨 다니며 협박 전화를 걸어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한 A씨에 대해 수사기관에 바로 협조를 요청했으며 구속돼 검찰에 송치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이다인 SNS>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