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업계 '활용도↑ 가격↓' 전략, 겨울·불황 녹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웃도어업계 '활용도↑ 가격↓' 전략, 겨울·불황 녹이나
아웃도어업계의 ‘겨울 장사’를 판가름 짓는다 해도 과언이 아닌 다운 재킷 판매전이 뜨겁다. 그러나 전년 동기 대비 비교적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불황의 여파로 고가 헤비 다운에 대한 수요도 과거보다 줄어 다운 재킷 트렌드 역시 ‘불황 특화형’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이 입을 모았다.

29일 밀레 마케팅본부 박용학 상무는 올해 아웃도어 업계 다운 트렌드 키워드로 ‘COLD’를 제시했다. 등산과 일상생활, 모두 착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은 ‘시티 아웃도어’(C, City Outdoor) 스타일이 주류를 형성하고, 고가 수입 소재의 사용을 지양하고 자체 개발 기술(O, Original Technology)을 적용하는 업체가 늘고 있는 한편 코트를 선호하는 소비자들까지 잡기 위해 긴 기장(L, Long)의 제품 출시가 폭발적으로 늘었고,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황에 발맞추어 전년 대비 상대적으로 스펙을 낮춘 중저가 제품(D, Downprice)을 주력 제품으로 내세우는 업체가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 시티 아웃도어(City Outdoor) 디자인이 강세

전문가 수준으로 산악 활동을 즐기는 마니아들이 설산 산행에 착용할 것 같은 헤비 다운 점퍼가 과거 대세였다면 올해는 단연 시티 아웃도어 스타일의 다운이 승기를 잡고 있다. 올록볼록한 퀼팅선을 비롯해 국내 아웃도어 특유의 화려한 원색이나 복잡한 절개선을 지양한 사파리 재킷 스타일의 다운이 대거 출시돼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이고 일상생활에서도 착용하는 시티 아웃도어 다운이 단연 인기다.

밀레는 오피스족을 겨냥해 도회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는 ‘에글리스 다운’ 을 출시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머렐 역시 퀼팅선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사파리 재킷 스타일의 ‘폴라랜드 구스 다운’을 출시했다. 센터폴도 야상형 다운 재킷인 ‘인터라켄 다운’을 출시하며 다양한 스타일 연출이 가능한 디자인이 강점이라 스타일리시한 젊은 층에 어필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자체 개발 기술(Original Technology) 적용 활발

고가 수입 소재에 대항하는 자체 개발 기술 적용의 확대 추세는 올 겨울 다운 트렌드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다운이 확보한 따뜻한 공기를 외부에 빼앗기지 않으려면 방수/방풍 기능성 소재의 동반 사용이 필수적인데, 과거에는 고어社의 고어텍스나 윈드스타퍼가 가장 큰 인기를 누렸다면 올해는 가격경쟁력이 우수한 자체 개발 소재를 사용한 경우가 압도적으로 증가했다.

노스페이스는 지난해부터 자체 재발한 보온 충전재 ‘VX’(Vertical Excellence)를 활용한 제품을 내놓고 있다. 밀레는 자체 개발 방풍 소재인 ‘윈드 엣지’(Wind Edge)와 ‘드라이 엣지’(Dry Edge)를 사용해 수입 소재를 대체하고 있고, 라푸마 역시 자체 개발한 ‘LXT’ 방수 원단(LXT Hydro Tech)을 적용한 'LXT 윈드테크 아웃도어 경량재킷'을 초가을부터 선보였다.

◆ 긴 기장(Long) 다운 봇물

패딩이 아무리 따뜻해도 허리까지 오는 짧은 기장 때문에 동절기 아우터로 코트를 선호했던 소비자들이 적지 않다. 이에 아웃도어 업계는 일반 적인 점퍼형 제품뿐 아니라 긴 기장의 롱 다운을 다양하게 출시하며 ‘코트족’의 마음까지 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밀레와 노스페이스는 각각 허리끈을 조절해 슬림한 라인 연출이 가능한 여성용 롱 다운 재킷인 ‘젤러트 다운’과 ‘맥머도 다운코트’를 출시했다. 디스커버리의 여성용 ‘밀포드 다운’ 역시 엉덩이를 덮는 긴 기장의 제품이다. 뉴발란스의 신상품 ‘카메라맨 다운 시리즈’ 중 ‘카메라맨 시티 다운’은 허벅지까지 덮는 길이의 롱 다운으로 스트리트 캐주얼이나 클래식한 정장과도 다양하게 스타일링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 중저가(Downprice)로 가격대 변동

주력 제품의 가격대가 보다 낮아졌다. 동일한 원산지의 다운을 동량 충전하고, 동일한 부자재와 원단을 사용하면서 가격을 하락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나 제품의 스펙을 예년 대비 낮추면서 중저가 제품을 시즌 대표 제품으로 출시하고 있는 업체가 늘어난 것이다. 여성복이나 남성복 브랜드에서 출시하는 패딩과 비교했을 때 보다 전문적인 부자재, 기능성 방수/방풍 소재를 사용하는 동시에 다운 충전량도 많다 보니 과거에는 50~60만원대의 제품이 가장 많았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30~40만원대의 제품이 늘었다.

겨울 추위가 매서워도 어딜 가나 실내 난방이 잘 되어 있다는 이유로 헤비 다운보다 다운 충전량을 줄인 경량/중량 다운 재킷도 다시금 인기를 끌고 있다. 브랜드 별로 살펴 봐도 밀레 에글리스 다운은 35만9000원, 매해 인기를 끄는 ‘마조람’ 다운을 경량 버전으로 내놓은 K2 마조람 라이트는 21만9000원, 아이더 제레미 다운은 여성용 32만원, 남성용 33만원이다. <자료 및 사진제공=밀레>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