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집단폐렴 환자 또 10명 늘어… 발병 직전 해당건물서 500명 공채시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국대 집단폐렴'

지난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건국대학교 동물실험실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해 건물이 폐쇄됐으며 환자들은 격리 조치 중이다. 

2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5시 기준으로 21명이던 원인 불명 폐렴 환자가 총 31명으로 10명 늘었다.

현재 발병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환자와 건물 내 환경검체를 채취해 질본 등에서 세균·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특이한 소견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이다.

일각에서는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기까지 1~2주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질본은 "감염성 병원체에 의한 집단발생뿐만 아니라 환경적 요인, 화학물질 등 관련 가능성을 포함해 다각도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규모 감염이 일어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도 확인됐다. 지난 25일 해당 건물에서 500여명이 참여한 SK그룹 공개채용 시험이 진행된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질본은 공채에 참여한 500여명에게 폐렴 증상이 생기면 신고하도록 공지했다.


'건국대 집단폐렴' /사진=뉴스1
'건국대 집단폐렴'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51상승 0.6314:30 04/12
  • 코스닥 : 997.14상승 7.7514:30 04/12
  • 원달러 : 보합 014:30 04/12
  • 두바이유 : 보합 014:30 04/12
  • 금 : 0.00보합 014:3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