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폐렴, 브루셀라도 큐열도 아니다?… 발병인자 찾기 부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국대 집단 폐렴'

폐렴 환자가 발생한 동물생명과학대 건물이 사흘째 폐쇄됐다.

각 단과대 건물에는 발열 두통 등 감기증상이 나타나면 즉각 신고해 달라는 공고문이 붙었다.

대학 전체 학생들에게도 비슷한 내용의 문자가 전송됐고 해당 건물에서 모 기업 채용 시험을 치른 500명 가량의 시험 응시자를 파악하고 있다.

지금까지 호흡기 질환을 호소한 폐렴 증상 환자는 학생과 교수를 포함해 31명으로 확인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집단 폐렴 증상 조사 결과 백일해 같은 세균이나 메르스나 RS바이러스 같은 바이러스도 아니고 브루셀라나 큐열 같은 동물에 의한 인수공통 감염병도 아니라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해당 건물에서 생화학 실험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곰팡이 같은 미생물이나 화학물질에 의한 감염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건국대학교병원. /사진=뉴스1
건국대학교병원.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