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분담 '인천 남편 >>>>> 경북 남편', 남아 선호 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아선호’

남아선호 사상이 강한 지역 출신의 남성과 결혼한 여성은 집안일을 더 많이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0일 이철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등이 한국노동연구원이 개최한 ‘한국노동패널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부모의 남아선호, 성역할 태도와 가사분담’ 논문에 따르면 남아선호가 강하게 나타난 지역에서 태어난 남성은 남아선호가 덜 강한 지역의 남성에 비해 전통적인 성역할 태도를 지닐 확률이 높고, 이는 가사노동 배분의 차이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감별 기술의 보급으로 낙태가 가능해진 1990년대 초, 중반의 출생성비로 지역별 남아선호 정도를 측정한 결과 경북은 출생성비가 131이었고 인천은 112였다. 또한 연구결과 경북에서 태어난 남성과 결혼한 여성은 인천 남성과 결혼한 여성에 비해 하루에 무려 65분을 더 가사노동에 사용했다. 실제로도 성역할 인식을 묻는 문항에 대해 남편이 전통적인 성역할에 가깝게 응답할수록 아내의 가사노동 시간이 더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여성의 사회경제적 조건을 개선하는 것과 동시에 남편의 성역할 태도의 변화가 수반돼야만 가구 내 남녀 불평등이 해소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우리나라에서 남아선호는 지속적으로 감소했으며 따라서 가구 내 남녀불평등의 개선은 과거보다 빠른 속도로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남아선호' 남아선호 사상이 강한 지역 출신의 남성과 결혼한 여성은 집안일을 더 많이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남아선호' 남아선호 사상이 강한 지역 출신의 남성과 결혼한 여성은 집안일을 더 많이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