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국정화 반대, 역사학 28개 학회 "민주주의 후퇴 초래하고 말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교과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 소속 학회와 역사학 관련 학회 등 총 28개 학회가 30일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서울대에서 열린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엄중히 요구하며 국정 역사교과서 제작 불참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역사교과서 국정제는 수시로 바뀌는 정권에 의해 역사 해석과 역사교육이 독점돼 역사교육 자체가 끊임없이 정쟁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교육의 자주성과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한 헌법정신과 충돌하는 비민주적 제도로 민주화와 함께 극복됐던 구시대의 산물"이라고 반대 근거를 제시했다.

이어 "주체적이고 비판적인 사고력과 종합적 판단력을 가진 창의적 민주시민의 교육에 부적합하고, 세계 보편적 기준이나 추세에도 뒤떨어진 제도"라며 "민주적인 공론화 과정없이 강행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대한민국의 역사교육과 민주주의의 후퇴를 초래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 예고조치 즉각 철회 ▲역사학계를 모독하는 행태 즉각 중단 등을 촉구했다. 또 역사학자들에게는 국정 역사교과서 제작에 불참할 것을 촉구했다.

양호환 한국역사학대회장이 3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 앞에서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 오전 세션이 끝난 후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요구 및 제작 불참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정호 기자
양호환 한국역사학대회장이 3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 앞에서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 오전 세션이 끝난 후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요구 및 제작 불참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정호 기자
 

  • 0%
  • 0%
  • 코스피 : 3191.78상승 9.411:55 04/15
  • 코스닥 : 1012.49하락 1.9311:55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1:55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55 04/15
  • 금 : 62.56상승 0.9811:55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