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내정 김수남 대검차장, 어떤 청문회 기다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수남’ ‘김수남 대검차장’ ‘김수남 검찰총장 내정자’

김수남(56·사법연수원 16기) 대검차장이 30일 "검찰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많은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검찰총장 내정 소감을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내정 소식이 알려진 뒤 "아직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차분하고 겸허한 자세로 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검찰을 어떻게 이끌어갈 계획이냐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내정자에 대해선 수원지검장과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내며 '내란음모사건'과 '정윤회 청와대 문건' 수사를 맡아 '정권의 뜻'에 맞게 결과를 냈다는 비판도 있다. 이에 대해 김 내정자는 "나중에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김 내정자는 지난 2013년 8월 수원지검장 재직 당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의 내란음모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또 2009년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 시절 '미네르바 사건'을 맡았으며 2007년에는 삼성그룹 비자금 특별수사 때 수사본부 차장을 맡아 수사를 진행하다가 사건을 특검으로 이첩했다.

한편 김 내정자가 검찰 총수가 되기 위해서는 국회법에 따라 인사청문회를 통과해야 한다. 국회는 임명동의안 등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한달여 남짓 남은 김진태 검찰총장의 잔여임기를 고려하면 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늦어도 다음달 10일 이전에는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수남’ ‘김수남 대검차장’ ‘김수남 검찰총장 내정자’ 김 내정자는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미네르바 사건’, ‘삼성그룹 비자금 특별수사’ 등을 맡았다. /사진=뉴스1
‘김수남’ ‘김수남 대검차장’ ‘김수남 검찰총장 내정자’ 김 내정자는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미네르바 사건’, ‘삼성그룹 비자금 특별수사’ 등을 맡았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