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강천사 앞 불법영업에도 아랑곳 않는 순창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자수첩] 강천사 앞 불법영업에도 아랑곳 않는 순창군
전라북도 순창군의 행정이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다. 최근 순창군립공원 강천사내에서 대규모 불법영업행위가 관광객들의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본보의 보도 (본보 10월26일자- 순창군, 강천사 무허가 영업행위 '나몰라라'… 관광객 '먹거리 안전' 위협, 본보 10월 28일자-강천사 무허가 영업에도 순창군 "돈 벌어야 과태료 낼 것 아니냐" 두둔) 이후에도 강천사 공원관리사무소가 단속의 손을 놓고 있기 때문이다.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지역 유지로 알려진 A씨는 보름 전쯤 애기단풍으로 유명한 강천사의 공원내 나대지에 대규모 몽골텐트를 설치했다. 최근에는 이곳에서 술은 물론 원산지도 표시하지 않은 음식을 조리해 판매했다. 강천사는 자연공원법에 따라 지정된 장소 이외에는 취사행위를 할 수 없는 곳이다. 이 업체의 불법행위는 이뿐 만 아니다. 오염된 물이 정화되지 않은 채 그대로 하천으로 흘러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 

합법적으로 세금을 내며 영업하는 상인들도 '영업에 막대한 지장을 받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상인연합회는 관리사무소에 수 차례에 걸쳐 단속을 요청했지만 “원만히 서로 잘 해결하라”는 말만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상인연합회는 관리사무소가 오히려 불법을 감싸고 있다며 분노하고 있다.

지난 28일 기자는 “1차 단속 이후에도 단속을 비웃듯 대 놓고 길가에서 불법영업을 하는 등 시정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자 강천사 관리사무소 양모 계장은 “바뻐서 단속을 할 수 없다”는 말로 일관했다. “그럼 언제 단속을 할 것인지”를 묻자 “가을이 끝나야 하지 않을 까요. 얘기중이라 (전화를) 끊을게요”라고 답해 단속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 

취재 중 순창군 공무원들의 발언도 문제로 지적된다. ‘단속이 후에도 여전히 음식이 조리되는 등 불법이 행해지고 있다’는 취재기자의 지적에 “당신이 가서 봤느냐 "고 고함을 치며 “과태료를 내려면 장사를 해야 할 것 아니냐”라고 오히려 불법 업체를 두둔했다.  

불법 단속에 눈감은 일부 공무원들로 인해 다수의 공무원들이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순창군은 이제라도 복무기강 확립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불법에 눈감고 타협하는 공무원은 국민들이 원치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순창=홍기철
순창=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80상승 12.4211:38 04/15
  • 코스닥 : 1012.42하락 211:38 04/15
  • 원달러 : 1117.90상승 1.311:38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38 04/15
  • 금 : 62.56상승 0.9811:38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