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 김용옥 "국정교과서 , 박대통령 부친 포괄해 현대사 시각교정 위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올 김용옥' '국정화 교과서'

도올 김용옥 교수가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김용옥 교수는 2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동북을 놓고 중국 것이었느냐, 한국 것이었느냐를 나누는 것은 성립하지 않는다"며 "역사를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데 그런 의미에서 국정 교과서는 근원적으로 발상이 잘못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교과서는 국정교과서, 검인정 교과서, 자유발행교과서가 있다. 이제는 자유발행으로 갈 차례였다"며 "역사는 다양한 관점이 수용되어야 할 장인데 단 하나의 교과서로 만든다고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국정교과서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그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드라이브를 거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박근혜 대통령이 이 문제에 왜 이렇게 집착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현실적으로 여론 중 반대가 반이면 반대하는 사람들은 그야말로 치열한 반대를 하고 있다. 반면 찬성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박 대통령이 워낙 강하게 고집하니 찬성을 표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현 정부가 국정교과서 추진을 하는 취지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결국 현대 사회에 있어서 박 대통령의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문제를 포괄해서 제3공화국 이후의 여러문제, 즉 현대사에 대한 시각을 교정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짚었다.

'도올 김용옥' '국정교과서' /사진=뉴스1DB
'도올 김용옥' '국정교과서' /사진=뉴스1DB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2.58하락 36.7215:27 05/11
  • 코스닥 : 978.77하락 14.0315:27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27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27 05/11
  • 금 : 66.74상승 0.8415:27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