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 리, 천재 피아니스트의 '깜짝 놀라게 한' 연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디 리'

'쇼팽 스페셜리스트'로 유명한 윤디 리가 실수 연발의 공연과 실망스러운 태도로 국내 팬들에게 실망을 안겨줬다.

윤디 리는 2000년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8세 나이로 최연소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하게 떠올랐다. 게다가 이번 쇼팽 콩쿠르에서 심사를 맡아 한국 피아니스트 조성진에게 10점 만점에 9점을 줘 국내 팬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었다.

그러나 지난달 30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호주 시드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에서 실수를 연발한 끝에 연주가 중단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날 윤디 리는 1부에서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하면서 1악장 초반 음표부터 틀리기 시작했다. 이후 윤디 리가 중간 부분부터는 완전히 틀려 지휘자 데이비드 로버트슨과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중단했고, 이에 무대와 객석에는 약 10초간 긴 정적이 흘렀다.

윤디 리와 로버트슨이 몇마디 상의를 한 뒤 다시 연주를 시작했지만 연주회 흐름과 관객들의 감흥은 모두 사라진 뒤였다. 

연주 후 윤디 리는 대기실로 퇴장했고, 몸이 아프다며 예정된 팬 사인회도 취소한 채 숙소로 바로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밤 윤디리는 자신의 SNS계정에 할로윈 분장을 한 사진과 함께 "내일 깜짝 놀라게 해줄거야"라는 글을 올렸다. 팬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이미 실망해버린 팬들의 마음을 되돌리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디 리' /사진=뉴시스
'윤디 리' /사진=뉴시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