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동 전 청와대 수석, 음주운전 사실 '시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 조원동(59)이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음주 상태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조 전 수석은 지난 30일 경찰에 출석해 3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음주사실을 인정했다.

2일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조 전 수석은 "사고 당시 맥주 3잔을 마셨으며, 11년 전에도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적이 있고 신분상의 이유 등으로 겁이 나 내가 아닌 대리기사가 사고를 냈다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조 전 수석의 면허를 취소하고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한편 조 전 수석은 지난달 28일 술을 마시고 대리기사를 불러 자택으로 향하다 집을 약 130m 남겨두고 대리기사를 돌려보낸 뒤 직접 운전했다가 택시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그는 현행범으로 체포돼 인근 지구대로 연행됐지만 음주측정에 불응하고 혐의를 부인했었다.



'조원동' /사진=뉴스1
'조원동'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4.13상승 16.7613:47 05/06
  • 코스닥 : 965.46하락 1.7413:47 05/06
  • 원달러 : 1126.10상승 3.513:47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47 05/06
  • 금 : 67.76상승 3.3813:47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