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리 뒤늦은 중국어 사과 "변명의 여지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디리'

중국 출신의 피아니스트 윤디리가 최근 내한공연에서 벌어진 연주 중단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2일 웨이보에 중국어로 "서울에서 열린 음악회에서 실수를 범한 데 대해 음악팬 여러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케스트라 및 지휘자의 포용과 응원에 감사하다"며 "피아니스트로서 어떤 이유가 됐던지 무대에서는 100점의 무대를 보여줘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윤디리는 지난달 30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호주 시드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에서 실수를 연발한 끝에 연주가 중단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날 윤디리는 1부에서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하면서 1악장 초반 음표부터 틀리기 시작했다. 이후 윤디 리가 중간 부분부터는 완전히 틀려 지휘자 데이비드 로버트슨과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중단했고, 이에 무대와 객석에는 약 10초간 긴 정적이 흘렀다.

연주 후 윤디 리는 대기실로 퇴장했고, 몸이 아프다며 예정된 팬 사인회도 취소한 채 숙소로 바로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밤 윤디리는 자신의 SNS계정에 할로윈 분장을 한 사진을 올리며 "내일 깜짝 놀라게 해 줄거야"라는 글을 올려 팬들의 빈축을 샀다.

'윤디리' /사진=윤디리 인스타그램
'윤디리' /사진=윤디리 인스타그램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