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담화문 발표, 새정치 "국론 분열 박대통령은 사과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우여 교육부장관' '역사교과서 담화문'

새정치민주연합이 3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 긴급 의원총회와 규탄대회를 잇달아 열고 규탄문을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은 국민을 향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의원들은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을 즉각 철회하라. 행정절차도 무시하고 역사교육을 망친 황우여 교육부장관은 즉시 사퇴하라"며 "국민의견을 묵살하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박근혜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 국민들은 오늘 또다시 박근혜정부의 독선과 불통에 직면했다"며 "이 정부는 친일·독재 미화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완전히 묵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 국정교과서를 반대하는 대다수 국민 의견도, 행정 절차도 완전히 무시한 것"이라며 "국가가 통제하는 독재 교과서, 밀실에서 졸속으로 만든 엉터리 교과서로 우리 아이들의 창의성과 역사관, 대한민국의 미래까지 망가뜨리려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학계와 시민사회 등의 반대의견까지 합하면 100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박근혜정부는 이 모든 국민 의견을 철저하게 묵살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여론수렴 기간 중에도 교육부에 비밀조직을 만들고 예산 편성내역을 숨기는가 하면, 국민의견 수렴은 철저히 묵살한 채 국민의 세금으로 사실을 왜곡하는 광고까지 내보내는 등, 민생파탄은 외면한 채 대한민국을 갈등과 반목의 소용돌이에 빠트리고 있는 장본인이 바로 박근혜정권"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 국민들은 역사를 퇴행시키는 박근혜정부를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국민의사에 반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승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 고시와 관련한 확정안을 발표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 고시와 관련한 확정안을 발표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