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사장단 인사 단행… 실적 부진 사업부 대표 교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김숙현 해양사업본부 대표, 김정환 조선사업본부 대표, 이상기 건설장비사업본부 대표, 윤문근 현대삼호중공업 대표/ 현대중공업 제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김숙현 해양사업본부 대표, 김정환 조선사업본부 대표, 이상기 건설장비사업본부 대표, 윤문근 현대삼호중공업 대표/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실적이 부진한 부문 대표를 교체하는 등 책임경영 강화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3일 "주력사업인 조선사업 강화를 위해 조선사업 대표를 사장급으로 격상시켰으며, 실적이 부진한 대표를 교체했다"고 밝혔다.

우선 현대중공업은 조선사업본부 대표에 김정환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김 대표는 1954년생으로 경기고,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현대중공업 특수선 설계, 지원부문 담당, 엔진기계 사업본부장, 조선사업본부장, 특수선사업 부사장을 거쳤다.

이외에도 해양사업본부 대표에 김숙현 전무, 건설장비사업본부 대표에 이상기 전무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됐다.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에는 윤문균 현대중공업 조선사업 대표가 내정됐다. 현대중공업은 11월 안에 조직개편과 함께 후속 임원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909.32하락 27.1218:03 11/29
  • 코스닥 : 992.34하락 13.5518:03 11/29
  • 원달러 : 1193.00하락 0.318:03 11/29
  • 두바이유 : 71.59하락 9.3318:03 11/29
  • 금 : 77.38하락 4.0618:03 11/29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의원들 질의에 답하는 표완수·이석형
  • [머니S포토] 김창룡 "윤창호법 위헌 부분 법률 보완하되 단속은 엄정"
  • [머니S포토] '대선 D-100' 윤석열 "난 충청의 아들…충청서 정권교체 신호탄 쏜다"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