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폐렴 환자 2명 늘어 총 52명, 7개 의료기관에 분산 치료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대 폐렴' '건국대 집단폐렴'

건국대학교 폐렴 환자가 하루 사이 2명이 늘어나 총 52명으로 증가했다.

3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총 80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이 중 52명은 흉부방사선상 폐렴 소견이 확인돼 의심 환자로 분류됐다. 전날 대비 2명이 늘어난 것. 환자 52명은 전국 7개 의료기관에 분산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중증 증세를 보인 사례는 없었다.

폐렴 환자들은 모두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에서 거주한 근무자들이다. 보건당국은 이를 토대로 실험실 환경을 통해 오염원에 공통적으로 노출된 집단 감염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역학조사와 환경조사를 진행 중이며, 아직까지 병원체 검사 결과에서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건국대학교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 /자료사진=뉴스1DB
건국대학교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 /자료사진=뉴스1DB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