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 커뮤니티 "소량 포장 담배 판매금지, 소비자 권리 박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보건복지부가 추진하고 있는 14개비 소량포장 담배 규제가 흡연자들의 제품 선택권을 박탈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흡연자는 소비자로서 다양한 가격과 제품을 선택할 권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국내 최대 흡연자 커뮤니티인 아이러브스모킹은 지난 3일 보도자료를 통해 "반대 의견을 무시한채 급격한 담뱃세 인상으로 세수를 증대시킨 정부가 이번에도 일방적인 논리만 앞세워 소비자의 권리를 무시하려 한다"며 "합당한 근거없는 소량포장 담배 판매금지 추진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아이러브스모킹은 소량포장 담배가 흡연율 감소 정책의 효과를 반감시킨다는 당국의 주장에 대해 "14개피 담배 시장점유율이 일반 20개비 담배와 비교해 매우 적으며 대부분 감소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아이러브스모킹은 또 소량포장 담배가 청소년들의 담배 구매를 촉진한다는 보건복지부의 주장과 관련, "원칙적으로 청소년 대상의 담배판매가 법으로 금지돼 있고 이를 위반 시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며 "청소년 흡연을 소량포장 탓으로 돌리는 것은 정부의 청소년 흡연예방 캠페인이 성공적이지 못하다는 것을 시인하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흡연자들의 1일 담배소비량이 14개비 정도 수준으로 파악되고 있어 흡연자들이 자신의 소비량에 맞는 담배를 구입하는 것은 합리적인 소비 방식으로 이해해야 한다"며 "오히려 20개피 한갑을 피우던 습관을 자제하는 효과도 감지됐다"고 밝혔다.

아이러브스모킹 이연익 대표는 "담뱃세 인상으로 흡연율을 급격히 감소시킬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던 정부가 이에 실패하고 세수증대에 불과했다는 비난을 받게 되자 이제는 담배 수량까지도 트집을 잡고 있다"며 "흡연자의 소비패턴을 반영한 소량포장 담배 판매를 금지하겠다는 것은 흡연자들의 담배제품에 대한 선택권을 제한하겠다는 의도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정부가 또 다시 흡연자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자신들의 주장만 앞세울 경우, 담배 소량판매 금지 물량이 20개피 일반 담배 판매량으로 전환돼 담배세수를 더 극대화 하려한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소량포장 담배 판매금지 추진 계획을 중지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러브스모킹은 향후 흡연자를 대상으로 14개비 소량포장 담배에 대한 인식 등을 설문조사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