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원, 남편 박지우 '페티시'인가요?…속옷 냄새 맡아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류지원 박지우'

지우 아내 류지원이 충격 고백을 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는 '직업의 세계' 특집으로 꾸며져 패션디자이너 황재근과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제지간에서 부부가 된 박지우의 아내 류지원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류지원에게 "박지우에 대해 놀랐던 점은"이라고 묻자 류지원은 "제가 땀이 많다"며 "빨래를 벗어 놓으면 그 걸 냄새 맡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가 "속옷까지?"라고 묻자 류지원은 "양말부터 속옷까지 다 맡는다"라고 고백했다.


이영자는 "이런 걸 심리적으로 뭐라 하느냐?"라고 말하자 옆에서 황재근은 "페티시"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박지우는 아내 류지원의 옷 냄새를 맡는 이유에 대해 "외국 선수들과 연습 같이 할 때 땀 냄새가 날까 봐 체크하던 버릇이 있었다. 그게 노이로제로 걸릴 뻔 했다"라고 밝혔다.

<사진=tvN>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