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부진 광주·전남 의료관광… 협력체계 구축·지자체 지원 절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지부진한 광주·전남지역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및 지자체의 적극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특히 최근 호남 KTX 개통을 계기로 높아진 접근성 등을 적극 활용해 의료관광을 광주전남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지적이다.

4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강호석 기획금융팀 과장의 ‘광주전남지역 의료관광 현황 및 정책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의료관광시장이 크게 확대되며 우리나라 의료서비스를 이용하는 외국인환자 수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 대구 등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각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의료 관광 활성화를 경쟁적으로 추진 중이지만 광주·전남지역은 의료관광의 활성화가 부진한 상황이다.

실제 지난해 비수도권의 외국인 환자 유치 규모는 부산(1만3717명, 전국대비 5.1%), 대구(9871명, 3.7%), 대전(7047명, 2.6%)순이며, 최근 3년간(2011~2014년) 연평균 성장률은 제주(92.0%), 경북(87.4%), 충북(82.2%)순으로 나타났다.

부산, 대구의 경우 지자체 및 지역 병원 등의 협력을 통해 의료관광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중이며 경북, 충북 등은 최근 들어 적극적으로 의료관광 활성화를 추진중이다.

반면 광주·전남지역 의료관광 여건은 열악하다.

광주·전남지역의 2014년 외국인환자 유치 규모는 전국의 0.8% 수준(광주 0.7%, 전남 0.1%)인 2228명에 불과해 상대적으로 의료관광이 저조한 상황이다.

지난 2012년 이후 전국대비 비중이 감소하고 있으며, 2014년에는 여타지역(강원도제외)과 달리 전년대비 외국인 환자 수가 감소했다. 

유치 의료기관도 턱없이 부족하다.외국인환자 유치사업 등록 의료기관 수는 2015년 7월 현재 89개(광주 65개, 전남 24개)로 전국(2882개)의 3.1% 수준이나 실제 2014년 외국인환자를유치한 의료기관은 광주 10개, 전남 14개에 불과(전국 1389곳 중 1.7%)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1000명 이상을 유치한 병원이 전국적으로 65개(비수도권 지역은 13개)있었으나 광주·전남지역은 전무한 실정이다.

이로 인해 외국인환자 총 진료비는 2013년 기준으로 30억원(전국 대비 0.8%) 수준에 그치고 있으며, 1인당 평균 진료수입도 112만원으로 전국 평균(186만원)의 6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뙜다.

광주·전남지역 의료관광 여건이 이처럼 열악한 것은 지자체의 무관심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2015년 9월 현재 전국 7개 광역지자체와 13개 기초지자체에서 의료관광 지원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적극적으로 정책지원을 하고 있으나 광주·전남지역은 조례를 제정한 곳이 없다.

행정조직과 예산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대구, 부산 등 타 지역 지자체는 의료관광팀, 의료협력팀 등 전담 행정조직을 설치해 의료관광을 지원하고 있으나 광주·전남지역은 전담 행정조직은 전무하고 담담직원은 각 1명 뿐이다.

예산지원도 광주는 3억7200만원, 전남은 한 푼도 배정받지 못하고 있다.

특히 ‘달빛 동맹’을 맺은 대구시는 13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의료관광과를 설치 운영하고 있으며 부산시의 경우 의료산업과 내 의료관광팀 및 의료협력팀에서 8명의 직원이 관련 업무를 수행하며 광주시와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

강 팀장은 또 광주·전남지역이 의료산업 및 관광산업 여건이 풍부한데도 이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팀장은 “다양한 의료산업 및 관광산업 지표를 이용해 시도별 의료관광산업의 경쟁력을 분석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광주는 서울, 강원, 제주에 이은 4위에 해당하는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분석됐고, 의료 인력 및 시설 등 의료자원은 부산, 대구 등 타 지역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고 밝혔다.

또 “인구대비 병원급 의료기관 수 및 병상 수도 각각 광역시 및 도지역 중 최상위 수준이다”고 강조했다.

강호석 팀장은 “광주전남지역 의료관광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지자체를 비롯한 지역내 의료관광 종사자 및 유관기관들이 참여하는 지역 내 컨트롤타워 구성이 선행돼야 하고, 지자체가 적극적인 의료관광 활성화 지원에 나설 수 있도록 관련 조례 제정과 함께 행정조직 및 예산 지원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