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10월 중국 판매 증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기아차, 10월 중국 판매 증가세

현대차와 기아차의 지난달 중국판매가 전년대비 증가했다.

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달 중국시장에서 지난해 10월대비 4.7% 증가한 15만6575대를 판매했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가 전년대비 증가를 기록한 것은 지난 4월 2.4% 이후 6개월만으로 현대차 측은 극심한 경기 침체와 현지 업체들의 저가공세를 딛고 다시 성장세로 돌아섰다며 고무적인 분위기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 실적은 7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8월에는 14.2%, 9월 39.0%에 이어 10월에도 17.2% 늘어났다.

지난달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실적은 지난해의 월 평균 판매대수인 14만7000여대를 1만대 가까이 상회한다.

이로서 전년 동기대비 10월까지의 누계실적은 한자릿수로 줄었다. 현대기아차의 10월까지 중국 판매는 128만3천93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142만1천650대보다 9.7% 감소했다.

브랜드별로 현대차는 10월 중국에서 전년대비 8.2% 증가한 10만69대를 판매했고 기아차는 전년대비 소폭(0.9%) 감소한 5만6506대를 판매했다. 전월대비로는 각각 11.1%, 29.8% 증가한 수치다.

두 업체 모두 소형SUV가 중국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중국에서 투싼 신형모델 1만104대, 이전모델인 ix35 1만1930대 등 총 2만2034대를 판매했다. 전년대비 62.9% 늘어났다.

기아차는 중국형 소형 SUV KX3가 4954대 판매되며 실적을 방어했다. 소형차 K2도 지난해보다 16.7% 늘어난 1만4943대 판매됐다.

현대기아차의 중국판매가 성장세로 전환된 것은 주력 신차가 본격적으로 판매되는 한편 중국 정부의 구매세 인하가 더해진 효과로 분석된다.

다양한 1.6리터 이하의 엔진 라인업을 갖춘 것이 구매세 인하의 효과를 톡톡히 누리게 한 것으로 보인다. 신형 투싼 등이 주요 경쟁 차종인 파사트, 캠리, CR-V 등에는 없는 1.6 엔진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아차 역시 K3, K4, K5 등 승용 주력 차종에 1.6리터 엔진이 탑재돼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4분기 이후에는 올해 출시된 신차들의 판매호조가 이어지는 한편, 내년초 아반떼와 스포티지 등 신차 투입도 예정돼 있어 판매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제품 출시와 적극적인 판매 마케팅 강화를 통해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