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예원 "잃어버린 우산, 사연 있어 애틋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복면가왕’ 김예원 "잃어버린 우산, 사연 있어 애틋해"
최근 MBC ‘복면가왕’에서 높은음자리로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배우 김예원의 화보와 인터뷰타가 공개됐다.

bnt와 진행한 화보는 레미떼, 츄, 주줌, 르샵, 아키클래식 등으로 구성된 네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고급스러우면서 여성미를 보여주는 콘셉트로 베이지 컬러의 코트와 블랙 원피스가 가을 특유의 분위기를 더했다. 이어진 콘셉트는 블랙 컬러의 재킷과 원피스가 시크하면서 무드를 보여줬다.

세 번째 콘셉트는 머스타드 컬러의 니트와 부츠컷 진으로 올 가을 유행할 트렌드한 룩으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마지막 콘셉트는 블루 컬러의 니트와 롱 블랙 컬러의 롱 스커트로 마치 사랑을 시작하는 소녀 같은 무드를 보여줬다.

최근 크랭크인이 들어간 국가대표2의 이야기로 인터뷰가 시작됐다. 그는 “‘써니’를 본 ‘슈퍼스타 감사용’의 김종현 감독에게 제의를 받았다”며 “피겨스케이트 선수 출신이며 백치에 부족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라며 출연계기와 역할을 소개했다.

같이 출연하는 오달수와의 재회에 대해 “‘가루지기’ 이후 8년만에 만났다. 어릴 때 나를 만나 아직도 애기라고 부른다”며 “달수 선배의 영향으로 영화 스태프들이 다 애기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MBC ‘복면가왕’에서 가수 못지않은 노래 실력으로 대중들의 시선을 받았던 그는 방송에서 불렀던 ‘잃어버린 우산’이 제일 애틋하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는데 국가대표 2에서 훈련을 가르치는 코치의 어머니가 ‘잃어버린 우산’의 작곡자이다”라며 “워낙 좋아했던 곡이지만 앞으로도 되돌아보고 찾게 될 것 같은 곡”이라고 말했다.
‘복면가왕’ 김예원 "잃어버린 우산, 사연 있어 애틋해"
본래 무용을 전공했던 그는 “부상으로 현대무용을 그만두고 연기로 전향을 했다. 보수적인 아버지께서 반대가 커 연기를 하려면 중앙대에 들어가지 않는 이상 안 된다고 했다”며 “연기를 배운지 반년 만에 운 좋게 합격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중앙대의 친한 동기로 류덕환을 꼽으며 “동기로 친한 배우는 류덕환이 유일하다”며 “학교의 인연이라고 말하기엔 부족하다. 가까우며 서로 부모님도 챙길 정도로 친하다”고 말했다.

한편 대형기획사 JYP에 들어가게 된 것에 대해 “배우 이청아의 소개로 JYP 실장과 미팅을 하게 됐다”며 “이청아와는 ‘꽃미남 라면가게’의 인연으로 친해졌다. 나이차이는 몇 살 안 나지만 이청아를 많이 따른다 현명함이 필요할 때 찾는다”고 밝혔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